정부는 중형항공기 개발을 위해 94년부터 98년까지 2천5백40억원을
투자,이중 절반을 재정에서 지원키로 했다.

또 서방선진국 항공업체를 공동개발파트너로,러시아등 동구권업체를
기술지원업체로 선정,국내주도 국제공동개발방식으로 중형항공기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상공자원부는 최근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중형항공기
개발계획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상공자원부는 현재 삼성항공 대한항공 대우중공업등 민간항공업체간에
논란이 되고있는 개발체제문제가 컨소시움 또는 1개업체체제등으로
결정되는대로 사업계획을 확정,개발에 착수키로 했다.

상공자원부는 영국 BAe사 스웨덴 SAAB사 스페인 CASA사등
유럽항공업체중에서 공동개발파트너를,러시아 미야시슈체프사 우크라이나
안토노프사등 구소련 항공업체중에서 기술지원업체를 각각 선정할
방침이다.

또 50인승급 중형항공기를 개발하겠다는 당초계획을 바꿔 50~1백인승으로
개발기종의 폭을 넓히고 항속거리도 1천6백km에서 2천2백km로 늘리기로 했
다.
상공자원부는 또 중형항공기를 다용도용으로 개발,여객기 뿐만아니라
군용기,수송기로도 사용할수 있도록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