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성국무총리는 22일 "정부와 언론기관에서 거두고 있는 각종 성금의
내역과 처리결과를 국민들에게 명확히 밝히도록 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황총리는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정부와 언론
기관등에서 거두고 있는 각종 성금과 관련, 그 내역과 사용처에 대한 의혹
과 불신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각종 성금의 내역과 사용처는 명백히 공
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총리는 이어 "정부가 여러가지 부담을 안고 울산 현대자동차에 대해
긴급조정권을 발동한 것은 노사분규로 인한 국민경제 파탄을 막기위한 조
치였다"면서 "관련 부처등은 노사분규의 원인을 규명,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새시대에 맞는 노사정책을 정립하라"고 지시했다고 오인환공보처
장관이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