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영 한국은행부총재는 21일 우리나라 기업들은 자금의 외부의존도를 낮
춰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자금조달 수단을 다양화하는등 변화하고 있는 금융
환경에 적극적인 대응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부총재는 이날 경기도 용인 리조트호텔에서 열린 한국표준협회 주최 세미
나에서 "경제내실화를 위한 통화신용정책 방향과 기업의 자금조달 전략"이라
는 제하의 연설을 통해 우리나라 기업들은 영업에서는 높은 이익을 내면서도
과다한 금융비용부담 때문에 영업외 이익은 오히려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
다고 지적했다.

신부총재는 단적인 예로 지난 83~92년간 우리나라 기업은 매출액에 대한 영
업이익의 비율이 평균 7.0%로 일본(83~91년)의 4.3%보다 훨씬 높지만 영업외
이익까지 합한 경상이익률은 오히려 일본의 3.7%보다 낮은 2.7%에 머물고 있
음을 들었다.

신부총재는 특히 금리자유화의 진전으로 신용도에 따른 금리차등화가 심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업들의 재무구조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강조
하고 금융환경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기업들은 간접금융시장 이외에도 주식
채권발행등을 통한 직접금융시장과 해외금융시장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