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 민주당대표는 20일 "한국경제의 당면한 구조개혁을 외면하고 성
장우선주의에 바탕을 둔 신경제5개년계획은 전면적으로 재검토되어야 한
다"며 성장보다 "안정속의 개혁"을 표방하는 자신의 경제관을 밝혔다.

이대표는 이날 제주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전경련 최고경영자경영전략세미
나에 참석,"21세기를 향한 한국경제의 선택"을 주제로한 강연을 통해 "대
기업과 중소기업간의 불균형,지역간 불균형,소득불균형은 우리 경제의 3대
병폐현상"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대표는 또 "경제위기를 타개하기위해 단기적 경기부양보다 장기적 안목
에서 성장잠재력을 배양하고 체질을 강화하는데 초점이 모아져야 할것"이
라며 <>관주도경제의 탈피 <>성장과 분배를 동시에 추구하는 균형성장전략
<>과학기술중심의 기술고도화전략 <>세계화를 지향하는 기업전문화전략등
4대경제개혁원칙을 제시했다.

이대표는 "경제계가 개혁에 앞장서기위해서는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민간주도의 경제체제를 확립하기위해 금융실명제실시와 한국은행
독립등 재정 금융 세제개혁을 서둘러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