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대통령은 19일 광주문제 해결방안과 관련, "오는 10월 광주에서
열리는 전국체전개막식참석과 때를 같이해 현지관계자들과 지역현안에
대해 협의하고 망월동묘역도 참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전남일보창사 5주년기념특별회견을 통해 "광주문제의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개혁작업으로 효과를 거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대통령은 "책임자가 누구인가는 다 알고 있는 사실이며 현재 우리는
진상 규명을 해나가고 있다"며 "5.17 12.12관련 군인사도 그같은 맥락에
서의 조치들로 받아들려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