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11시50분쯤 서울 노원구 중계동 영신여고 뒷편 불암산 기슭에
서 김상은씨(52.무직.서울 노원구 중계동 주공아파트)가 나무에 전기줄로
목을 맨채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 정준한씨(39.상업.서울 도봉구 수유동)
가 발견했다.
경찰은 김씨가 평소 심장병을 앓아 온데다 충북 제천시 사구동 자신의 소
유 전답 인근에 도로가 생겨 지가가 급등하자 최근 밭 1백80평에 대한 토지
초과이득세 6백50만원이 부과됐고 남은 밭 1백13평에 대해서도 곧 토초세가
부과될 것이라며 걱정해 왔다는 가족들의 말에 따라 신병과 토초세 부과를
비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