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중수부(金泰政 검사장)는 지난 17일오후 율곡사업 
비리수사결과를 발표,李鍾九 李相薰 前국방장관과 韓周奭 
前공군참모총장,金鐵宇 前해군참모총장등 4명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뇌물수수)등 혐의로,학산실업 사장 鄭義昇씨를 
뇌물공여혐의로 각각 구속수감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현대정공 鄭夢九회장,대한항공 趙重建 부회장,
삼성항공 尹春鉉고문,진로건설 前회장 朴泰信씨,삼양화학 대표 
韓英子씨등 뇌물공여자 8명을 불구속입건하고 1억3천만원을 
수뢰한 혐의를 받고 있으나 미국에 체류중인 金宗輝 前청와대 
외교안보 수석비서관은 기소중지 조치했다.

 검찰은 이와함께 학산실업 鄭씨로부터 5천만원을 받았다가 
되돌려준 權寧海 국방장관 동생 寧鎬씨(51)를 소환조사한 
결과 이들의 돈거래가 단순한 채무관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李相薰 前국방장관은 현대정공으로부터 한국형 K1전차의 포수
조준경 납품과 관련,3천만원의 뇌물을 받았으며 또한 金宇中 
대우회장이 鄭鎬溶의원에게 전달해달라는 1억2천만원을 중간에서 
가로챈 점이 인정돼 횡령혐의가 함께 적용됐다.

 李鍾九 前장관은 탄약고등 군시설 공사입찰과 관련,진로건설
로부터 1억5천만원을,공항 활주로용 페인트납품과 관련,삼부
에이스로부터 3천만원을 각각 수수한 혐의다.

 韓周奭 前공참총장은 공항우선 사용권과 관련,대한항공으로부터 
3천1백만원과 항공기 정비및 엔진부품 납품과 관련,삼성항공에서 
5천1백만원등 모두 1억6천3백만원의 뇌물을 받았으며 공군
복지기금 1억6천2백만원을 빼돌려 회령혐의가 추가 적용됐다.

 金鐵宇 前해참총장은 무기중개업체 학산실업 사장 鄭義昇씨로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다.

 학산실업 사장 鄭義昇씨는 金鐵宇 金鍾浩 前해참총장에게 
3억원과 5천만원의 뇌물을 각각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