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처음 실시되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전국의 고교 3학년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에서 자연계 학생들의 성적이 인
문계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이 자연계를 많이 지
원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교육평가전문기관인 중앙교육진흥연구소가 16일 전국 1천3백37개 고교 3학
년생 50여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과 6월 두차례 실시한 수학능력시험 모
의고사를 분석한 결과 언어, 수리탐구, 외국어 등 3개 영역의 평균성적이 자
연계 46.8점, 51.9점으로 인문계(42.0점, 47.1점)보다 각각 4.8점씩 높게 나
타났다.
이런 결과는 모의고사 응시학생들이 2학년이었던 지난해 3월 실시한 모의학
력고사(자연계 43.1점, 인문계 38.1점)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나 수학능력시험
이나 학력고사에서 자연계와 인문계가 5점 안팎의 성적차가 있음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해 이 연구소 김영일 실장은 "수리탐구영역이 계열분리가 안된 상
태여서 인문계 학생들에게 불리하다는 주장이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으나 각
영역에 걸쳐 자연계의 성적이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볼 때 자연계에 우수한 학
생들이 몰려 있기 때문에 빚어진 현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학별 본고사를 실시하는 대학에 지원할 상위권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
학능력시험과 본고사 사이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상관계수가 0.27~0.44
로 낮게 나타나 수학능력시험 성적이 우수하다고 해서 본고사 성적을 잘 받
을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지적됐다.
이와 함께 재수생과 재학생의 성적차는 인문계(국어.영어)의 경우 재수생이
1.6점 높게 나타나 지난해(7.3점)에 비해 크게 줄었으며 이에 따라 올해 인
문계 입시에서는 상위권 재수생의 퇴조현상이 두드러지고 재학생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자연계의 성적은 재수생이 재학생보다 10.4점 높게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