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택민주당대표는 16일 "전직 대통령이 부정한 방법으로 재산을 모은 것
이 밝혀지면 헌법정신에 위배되는 한이 있더라도 특별법을 제정, 반드시 그
재산을 환수, 국민에게 되돌려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개혁정국에 대한 민주당
평가회'' 인사말을 통해 "율곡비리 사건에는 전대통령까지 잘못을 저지른 혐
의가 농후하다"면서 "감사원에 의한 사정이 안되면 국회에서라도 이를 명명
백백히 조사,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표는 "전두환 노태우 전대통령은 국민이 많은 의심을 갖고 있으므로
당당하게 국민앞에 나서 국민들이 의심하는 대목에 대해 스스로 소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