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성국무총리는 16일 "정부는 법률이 정하는 세금이외에는 어떠한
형태의 부담도 기업에 돌아가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새 정부는 개혁적인
차원에서 기업에 부담을 주는 준조세를 근원적으로 철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총리는 이날 한국능률협회주최로 호텔롯데에서 열린 최고경영자
특별조찬회에 참석,"신한국건설과 기업인의 역할"을 주제로한 강연을 통해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은 물론 전공직자는 심기일전해 부조리일소에
앞장설 것"이라면서 "기업인들도 공직자들의 개혁의지가 흔들리지 않도록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황총리는 이어 "신경제 건설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기업의 역할은
생산적인 노사관계의 정립"이라면서 "기업인들은 경영혁신에 주력하면서
노사관계를 새로 정립하고 새시대에 맞는 사회적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시 태어나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은 과거처럼 정부나 권력에 의존하던 체질에서 벗어나 스스로
깨끗한 부를 창출하겠다는 새로운 자세가 요청된다"면서 "정부가 성역없는
사정과 제도개혁을 추진하는 것도 과거 경제와 정치간의 떳떳치 못한
연결고리를 끊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개혁방향과 관련,황총리는 "정부는 개혁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것"이라며 "대통령의 의지에 의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개혁이 국민의 지지단계에서 자발적
참여단계로,특정계층과 특정부문의 개혁에서 사회전반의 개혁단계로 발전돼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