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렌 PVC가 계절적으로 비수기인데도 공급이 달리고 값이 크게 오르
는 양상을 보이고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과 유공은 올3.4분기중 프로필렌을t 당 25~
30달러인상,3백25~3백30달러선에 국내수요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다.
올들어 하락세를 지속해온 프로필렌이 이처럼 반등하고 있는것은 <>대림
산업의 NCC(나프타분해공장)정기보수와 PP(폴리프로필렌) 신규공장가동에
따른 공급감축 <>기계적결함으로 인한 동양나이론프로필렌공장(연산 15만
t 규모)의 가동률저하에 따른것이다.
대림의 경우 연산16만t짜리 PP공장을 새로가동하고 단일공장으로는 국내
최대규모인 연산40만 규모 제1NCC를 지난6월21일부터 45일간 일정으로 정
기보수,프로필렌외부공급능력이 월1만 이하로 떨어졌다.
대동남아 PP수출호조에 따른 국내업계의 조업률제고로 원료인 프로필렌
공급부족현상이 더욱 심화,프로필렌가격은 당분간 강세를 유지할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