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2일 민주당이 국회폐회를 하루 앞두고 회기연장과 율곡사업
평화의 댐건설 의혹조사를 위한 국정조사권발동을 요구하고 나선데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것"이라며 즉각 거부.
이날 고위당직자회의에서 김영구원내총무는 "민주당이 5.6공 비리특위구성
과 4대헌정유린사건조사특위구성등 정치적 파상공세를 펼 가능성이 높다"며
"민주당이 건설위에서 평화의 댐조사를 위해 전두환전대통령 소환문제를
들고나온게 대표적인 예"라고 보고.
김종필대표는 "국회에서 당정이 이견을 보이면 국민이 불안해하는 만큼 당
정이 철저히 입장을 조율하는것이 필요하다"며 야당공세에 대한 당정간 일
치된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
강재섭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국조권발동등 민주당의 요구는 임시국회폐
회를 앞둔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지적,"우리당은 민주당움직임에 강력
히 대처하기로 했다"고 발표.
한편 민자당은 무소속의 최영한(예명 최불암)양순직 정장현의원등을 상대
로 영입접촉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최의원은 본인의 입당의사가
강하고 양의원은 민주계가 과거 그의 민주화투쟁경력을 감안,영입에 적극
성을 띠고 있다는 후문.
황명수사무총장은 이와관련,이날 "무소속의원 2~3명이 더 들어올 것 같다
"면서 "임시국회가 끝나면 매듭지을수 있을것"이라고 말해 이들의 영입이
임박했음을 시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