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민주당이 12일 임시국회회기연장과 율곡사업과 평화의 댐건설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권발동요구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민자당은 이날 오전 김종필대표위원 주재로 고위당직자회의를 열고 야
당 요구에 대한 당의 입장을 논의, 민주당측 주장은 정치적 공세에 불과
하다고 결론을 내리고 응하지 않기로 했다.

강재섭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국조권 발동등 민주당의 요구는 임시
국회 폐회를 앞둔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지적하고 "우리당은 민주당
움직임에 강력히 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자당의 한 당직자는 <강력한 대처>가 민주당의 국조권요구등을 수용
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