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민주당대표는 귀국후 동교동자택에 연일 30~40명의 방문객을
맞으면서 일산에서의 집필생활을 준비.

김전대표는 다음주초 일산신시가지의 자유로변에 있는 진흥아파트
304동1102호로 옮겨 당분간 연구와 집필활동에 전념할 계획.

김전대표의 한측근은 10일 "김전대표는 주말과 특별한일로 동교동에서
잠깐 기거하는 것을 제외하고 1주일내내 이 전세아파트에 머물예정"이라며
"머리를 식히기위해 산책이나 드라이브를 할때 이외에는 외출도 삼가고
방문객은 물론 전화도 가급적 사절할것"이라고 설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