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출범후 계파모임을 자제해 온 민자당내 민주계가 지난 9일 저녁
최형우의원 주최로 서울 서교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계파결속문제등에 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져 관심.
최의원과 강삼재 이인제 백남치 김 환 류승규 손학규 노승우의원과 이원종
공보처차관 박태권문화체육부차관등 10여명이 참석한 이날 모임에서 참석
자들은 개혁이나 당내문제에 민주계가 독주해서는 안되나 이런 때일수록 계
파결속을 유지해야한다는데 동감했다는 후문.
특히 이들은 민정계가 마음을 붙이지 못하고 겉돌고 있다는 걱정들을
하면서 민주계중진들이 민정계를 자주 만나 우의를 다지고 소외감을 달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데도 의견이 합치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언.
그동안 정치적 움직임을 자제해 온 최의원이 민주계 소장그룹을 소집함으
로써 향후 그의 활동폭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그는 이날 낮 김윤환의
원과도 오찬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져 민주계의 민정계 끌어안기가 시작된
느낌.
한편 황명수사무총장은 10일 김영삼대통령이 지난 3일 김윤환의원을 청와
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했다고 공개했는데 정가에서는 노태우전대통령에
대한 조사문제를 포함,정국전반에 대해 폭넓은 의견교환이 있었지 않았겠
느냐고 추측.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