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성국무총리는 10일 "김대중씨의 납치사건은 과거일이지만 있을 수 없
는 일이며 정확히 밝혀져야할 불행한 사건"이라며 "정부에서는 민주당측의
조사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총리는 이날 민주당 김대중납치사건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김영배의원)
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부가 할수 있는 일을 관련 장관
에게 검토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가 직접 나서서 진상조사를 해줄 수 없느냐''는 김위원장의
요청에 대해 "정부도 내무 외무 법무부 항만청등 관련부처가 많으므로 충분
히 검토해서 알려주겠다"고 답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