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국회 국방위에 출석한 김덕안기부장은 평화의 댐 건설과 관련, 건설
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안기부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듯한 발언을 해 여
당의원들이 반발.

김부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먼저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북한의
`금강산댐''의 위험성에 대한 정보판단에 오류나 과장이 있었는지 여부와
그에 대응한 `평화의 댐'' 착공시기를 비롯한 건설추진의 적절성 여부"라고
문제점을 두기로 요약.

그는 이어 당시 정보판단과 관련, "정치적 동기에 따른 두드러진 과장이
나 왜곡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언급.

김부장은 그러나 "평화의 댐 건설추진계획은 지금에 와서 돌이켜 볼 때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것처럼 다소 명쾌하게 설명되지 않는 부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부연.

이에 대해 강창성의원 등 민주당의원들은 "국민을 기만한 데 대해 솔직
히 사과하고 앞으로 이같은 일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면 될 일을 정보판
단에 오류가 없었다고 또다시 강변하고 있다"고 비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