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거래가 크게 위축됨에 따라 대부분의 기관들이 관망세를 지키고
있다.

한국 대한 국민 등 3대투신의 경우 5일 1백91억원어치를 사고 1백67억
원어치를 파는데 그쳤다.

은행 보험 등 다른 기관투자가들도 재료보유종목들을 선별적으로 매입
하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