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사틸인터내셔널(대표 지운용)이 부도를 냈다.
이회사는 지난달 29일 국민은행 세종로지점에서 지급 제시된 2천8백51만원
의 어음을 막지못해 부도처리됐다.
지난91년 지사장과 호주의 배리라이언씨가 자본금10억원을 70대30비율로 공
동출자 설립한 이회사는 지난4월 충남 서천군 종천농공단지내에 년산 4천1백
t규모의 버사틸수지생산공장을 준공한바 있다.
그러나 공장준공검사가 6월중순에 떨어지는등 공장가동이 늦어져 4백50t의
국내주문 및 대미수출물량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자금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측관계자는 버사틸수지가 국내및 세계특허의 불연고분자 신소재로 시장
확보에 별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여 대주주영입등 다각적인 재기방안을 강
구중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