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은행이 행장후보로 추천한 송한청전무가 29일 은 은감원,동화은행장
승인거부 배경
은행감독원이 동화은행장후보로 선정된 송한청전무의 승인을 거부한것은
전임 안영모행장의 비위사건에 대한 연대책임을 물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 새정부출범이후 도입된 은행장추천위원회의 근본적인 문제제기와 함께
자율인사에 대한 정부개입시비를 불러 일으킬만한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송행장후보가 승인을 거부당한 명목은 비위사건으로 구속된 안전행장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보좌 또는 견제해야할 전무도 완전히 면책받을 입장이
못된다는것.

은감원도 이점을 특히 강조하고있다. "사고은행의 전무가 은행의 과실과
사회적물의 제기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행장으로 승진하는것은 금융자율화와
책임경영체제를 지향하는 새로운 인사원칙에도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은감원은 송전무 스스로는 안전행장의 비위와 직접 관련이 없다고
주장할지 모르지만 일반적인 상식으로 판단하면 연대책임을 묻지 않을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은감원은 또 제일 서울신탁 외환및 보람은행도 전임행장이 정부의
사정활동으로 퇴진했는데 어떻게해서 전무가 내부승진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동화은행은 "사안이 다르다"고 밝혔다.

이번 송행장후보의 승인거부사건은 새정부가 도입한
은행장추천위원회제도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점도 부각시키고 있다.

추천위원회는 정부및 대기업의 인사개입을 막고 자율인사의 기틀을
마련하기위해 도입됐으나 "일률적인 내부승진"이라는 결과만을 낳았다는게
은감원의 지적이다. 내부승진이 모두 문제가 되는것은 아니지만 은행장이
사회적으로 용납할수 없는 비위사고를 저지른 은행에서조차 이미지회복을
위한 진지한 반성없이 내부승진을 꾀한것은 추천위원회제도의 허점을
파고든 것이라는 얘기다.

실제로 행장후보를 선정하는 추천위원회위원(9명)은 이사회에서 선임하며
별다른 요인이 없는한 전무나 물러나는 행장의 입김이 절대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추천위원들이 은행발헌에 가장 적합한 사람을 안팎에서 폭넓게
찾지않고 "좋은게 좋다"는 식으로 내부승진이라는 손쉬운 방법을 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허윤도 은행감독원부원장은 "새제도의 취지는 좋지만 추천위원들이 책임을
갖고 후보를 선정할 만큼 여건이 무르익지 않아 운용사의 문제가
드러났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새제도를 보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은감원이 거부사유를 밝혔음에도 과연 그 사유가 합당했는지
시비를 불러 일으킬 소지가 있다. 거부사유의 합리성에 대해 해당은행인
동화은행에서 흔쾌히 수긍할수 있을지,또 금융계에서 과연 감독원의
"판단"을 합리적이라고 인정해줄지는 의문이다. 어렵사리 발진한
자율인사가 싹을 틔우기도전에 짓밟히는게 아닌가하는 일말의 우려도
배제할수는 없다.

아무튼 동화은행은 이제 외부에서 새로운 사람을 행장후보로 골라야 한다.
어차피 내부승진은 불가로 결정된만큼 이북출신주주들의 이미지를 만회할수
있는 적정한 인물을 선정해야만 한다.

동화은행은 "일격을 맞은 분위기"여서 새인물까지는 아직 생각하지 못하고
있으나 은행장을 장기간 공석으로 놔둘수 없어 곧 후보선정작업에
들어갈수밖에 없다.

금융계에서는 이북출신이 만든 은행임을 고려할때 이북출신전현직
금융인을 행장후보로 점치고 있다. 후보로는 이재진전경남은행장
주병국한국종금협회회장등이 거론대고 있다.

<고광철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