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외사분실은 27일 외무부 고위직원을 사칭,모국 취업
중국교포를 상대로 가짜 초청장과 입국사증을 발급해 주고 3억5
백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정기태씨(35.무직.서울 은평구 녹번동
시영아파트 6동 209호)에 대해 공문서위조등 혐의로 구속영장
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91년 8월말 입국초청장.북방 사
회주의국가 국민 초청허가서 7백여매를 위조해 출국한뒤 중국
흑룡강성 하얼빈시에 체류하면서 외무부고위직원으로 행세해
교포 이채순씨(60) 등 3명을 통해 국내 취업 희망 교포들을
모집한후 지금까지 모두 6백여명에게 1인당 49만여원씩 받고
위조한 초청장을 발급해주고 모두 2억9천4백여만원을 챙긴
혐의다.
정씨는 또 중국교포 동명옥씨(29)등 19명이 위조된 초청장
으로 주중 한국대표부에 비자 신청을 냈다가 거절당하자 자
신이직접 대표부에서 입국사증을 발급받아 주겠다고 속여 교
제비 명목으로 1인당 60망원씩 모두 1천1백40만원을 받아 챙
긴 혐의도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