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무부는 본격적인 장마에 대비 오는 28일을 "전국 일제 1일 재해예방
및 점검의 날"로 지정하고 재해 취약지역을 일제히 점검키로 했다.

이에따라 이날 이해구내무장관과 시도지사등 자치단체장에도 읍면동
직원등 26만 내무공무원이 현장 점검에 총동원될 예정이다.

이번 일제 점검의 대상은 재해위험지구 9백91개소 대형공사장 3백86개
소 방재시설물 2만7천4백22개소등 총 2만8천7백99개소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