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외곽 순환고속도로 공사현장의 시공회사와 주민 사이의 잇따른 충돌
과 관련해 한국도로공사와 고려산업개발(주)은 25일 공사를 중단하고 부상
주민들의 치료비를 부담하기로 했다.
도로공사와 고려산업개발은 지난 23일 공사현장에서 주민들과 충돌을
빚은 협력업체인 태정건영의 현장소장과 직원들을 바꾸고 7월25일까지 대
부분 공사를 중단하기로 했으며, 신화수(35)씨의 치료비도 부담하기로 했
다.
이에 따라 의왕시 내손동 주민 50여명은 도로공사 수도권사업소장실에
서 벌여온 이틀 동안의 항의농성을 끝내고 해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