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신부는 주안아파트형공장등 3개중소기업공단에 국산주전산기(타이컴)및
통신장비등을 지원 전산망을 구축하는 내용의 중소기업공단 정보화시범사
업을 추진키로 했다.

체신부는 24일 신정보통신정책의 일환으로 내년까지 9억원의 예산을 투입
중소기업공단 정보화의 기준과 모델구축을 위한 중소기업정보화 시범사업계
획을 확정했다.

시범사업 대상공단으로는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추천에 따라 서로 다른
업종의 중소기업체기 입주해있는 주안아파트형공장과 동일업종의 중소기업
체로 구성된 경인주물협동화사업장및 부산염색폐수협동화사업장등 3개공단
을 선정했다.

체신부는 이들 공단에 국산주전산기 1대(1억5천만원상당)씩을 설치 관리
사무소와 입주업체가 보유한 컴퓨터단말기를 연결,인사 재무 생산및 재고
관리등의 공통업무와 전자우편등 사무자동화업무를 입주업체가 공동으로
이용하는 공단자체 전산망을 구축해주기로 했다.

체신부는 금년말까지 전산망구축및 프로그램개발과 시험운영을 완료하고
내년부터 서비스개시에 들어갈 계획인데 사업추진총괄조정은 체신부가,기
술지원및 정보화 지도.진단은 한국전산원이 맡아 추진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