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노동 부분임금 파동을 개혁정책의 혼선과 보수회귀 조짐으로 규정한 민
주당은 24일 김완기대표 권한대행의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 문제의 부
각에 총력.

김대표대행은 "수구세력의 개혁저지 음모"로 이 사건을 정의한뒤 "김영삼
정권내의 개혁세력이 완전히 수세에 몰려 수구세력의 포로가 돼가고 있다"
고 주장.

그는 "개혁은 과거의 제도와 법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이어서 필연적
으로 수구세력의 저항에 부닥치게 된다"며 "김영삼대통령이 개혁의지를 새
롭게 다지지 않으면 모든 개혁이 용두사미로 끝나고 말것"이라고 지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