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파백화점 명동점과 쁘렝땅백화점, 제일백화점 등 서울 도심 중형
백화점들이 잇따라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생활백화점으로의 변신을 검토
하고 있어 눈길.
이들 백화점은 롯데 신세계 등 대형백화점이 의류 등 패션상품을 중심
으로 도심상권을 주도하자 이들과의 차별화를 위해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생활백화점으로의 변신을 잇따라 검토중.
미도파백화점 명동점의 경우 롯데백화점의 등장이후 계속되고 있는 저
성장을 극복키 위해 20대후반과 30대초반의 가장 및 가정주부들을 주고
객으로 설정, 젊은 감각의 백화점으로 매장을 재구성할 것을 검토중이다.
미도파백화점은 지난해 새로 개점한 상계점이 점차 자리를 잡아감에
따라 명동점을 대대적으로 개보수,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일 예정인 것으
로 알려졌다.
쁘렝땅백화점은 국내 백화점들의 취약부문인 패션생활용품의 소개를
통해 패션 생활백화점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최근 젊은 주부들의 관심이 의류위주에서 주거 및 생활용품으로 옮아
감에 따라 백화점 한층 전체를 생활용품 매장으로 꾸며 국내외의 다양한
패션 및 생활용품을 소개하고 판매한다는 것.
쁘렝땅은 이를 위해 6층매장을 생활용품 전문매장으로 개설할 것을 추
진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