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남짓 남편의 학대와 폭력에 시달려오다 우발적 사고로 남편을 숨지게
한 이형자(37.전 부산여중교사)씨에 대해 부산.경남지역 13개 여성단체등이
22일 이씨행위를 정당방위라고 주장하며 석방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어 이
사건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 여성의 전화(대표 이문우), 부산여성회(회장 박정향), 부산.울산지역
여대생대표자협의회(의장 최주희부산대총여학생회장), 부산불교인권위(상임
대표 정각)는 이날 각각 성명서를 발표해 "남편의 폭력이 죽음의 위협이 되
는 한계상황속에서 나온 이씨의 행동은 정당방위로 무죄석방돼야 한다"며
수많은 `매맞는 아내''를 위한 특별법 또는 보호법제정을 촉구했다.

여성학 강사모임인 지역여성연구회(대표 공미혜), 경남여성회(회장 박명희)
, 21세기 여성모임(" 장정임), 경남여성 성폭력상담소(소장 최갑순)도 각각
성명서를 냈다.

이들 단체는 오는 25일의 이씨 선고공판전에 석방탄원서를 제출하는 한편
전교조부산지부, 부산여성노동자회, 생명의전화, 여성정책연구소, 부산환경
연합여성위원회등 13개단체가 참여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대대적인 서
명운동 등 이씨의 석방운동을 펴나가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