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원 대다수는 ''권영해국방장관 출국금지''보도로 중앙일보 정재헌기
자가 구속된데 대해 "지나치다"는 반응.
한 민정계 중진의원은 "그간 언론의 오보가 문제점이 많았기에 이번 사건
에 대해서 ''속시원하다''고 말하는 여론이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하면
서도 "그러나 정기자의 보도가 출입국업무와 관련된 경찰의 문서를 근거로
했다는 점을 아는 사람들은 모두 ''명예훼손의 의도가 없었다''는 사실을 인
정한다"고 지적.
다른 언론계출신 중진도 "그런 문서를 보면 나라도 기사를 썼을 것"이라며
"보도경위에 대한 중앙일보의 후속기사를 읽은 사람이면 구속이라는 처사가
지나치다는데 공감한다"고 촌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