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경제는 신경제 5개년계획 기간인 93년부터 98년까지 연평균 6.9%
의 성장을 보이겠으며 소비자물가는 3.8%의 안정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
다.
경제기획원이 17일 발표한 `신경제 5개년계획 총량전망''에 따르면 우리경
제는 올해 `침체의 늪''에서 벗어나 6%정도의 경제성장을 보이다가 내년부터
본격 회복국면에 진입, 98년까지 7.0-7.9%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
됐다.
이 기간동안 수출은 세계경제성장에 따른 교역량이 증가와 국내물가 및 임
금안정등에 힘입어 10.4%(경상가격 기준)의 신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또 수입은 <>시장개방 압력 <>수출 호조 <>설비 및 건설투자의 지속적인
증가등에도 불구, 소비의 안정적인 증가에 따라 8.8(경상가격 기준)에 그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따라 무역수지는 올해부터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되나 경상수지(
무역수지+무역외수지+이전수지)는 무역외수지의 적자로 95년부터 흑자기조
에 진입, 신경제 5개년계획이 끝나는 오는 98년에는 53억달러의 경상이익을
나타낼 전망이다.
이기간중 물가는 총수요 및 임금의 안정적 증가에 힘입어 소비자물가의 경
우 연3.8%, 생산자물가는 연1.6%의 상승률을 보일 것으로 추정됐다.
1인당 국민소득(GNP:Gross National Product)은 연평균 13.0%의 증가율을
보여 지난해 6천7백49달러에서 98년에는 두배이상 늘어난 1만4천76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또 최근 회복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건설 및 설비투자의 경우 이기간중 각
각 연평균 7%, 8%정도가 신장될 것으로 예상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