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달러당1백25엔대에 있던 엔화가 1백5엔대로 치솟았는데.

"오는 7월 동경G7(선진7개국)정상회담때까지는 엔고압력이 계속될 것이다.
미국이 대일무역적자삭감을 위해 엔고유도정책을 쓸것이라는 예상을
시장관계자들이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상회담후에는 상황이
달라질 것이다"
-왜 그런가.

"세가지 이유를 들수 있다. 첫째는 더이상 엔고가 진행되면 미국의
금리가 상승한다. 금리가 상승하면 기업실적이 나빠진다. 둘째는
달러화약세로 미국의 수입물가가 상승,인플레가 유발될 가능성이 있다.
셋째는 미국의 대일적자는 감소추세에 있다. 일본도 오는 9~10월부터는
경기가 회복되기 시작,수입이 늘어나면서 흑자가 축소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엔화의 대달러화환율전망치를 구체적으로 말해달라.

"일시적으로 등락이 있겠지만 동경서미트전에는 최고 1백4~1백5엔선,그
이후는 1백10~1백20엔선으로 약해질 것으로 본다. 지금엔화수준은
일본경제 현황에 비해볼때 과대평가돼 있다"
-85년 플라자합의이후의 엔고와 최근 진행되고 있는 엔고의 차이는.

"85년 플라자합의이후 엔화는 일시에 1백%이상 뛰었지만 지금의 엔고는
15%정도인 까닭에 산업체에 큰 영향은 없다. 다만 경기후퇴기의
막바지국면에서 엔고로 수출경쟁력이 약화돼 더블펀치와 같은 마이너스
영향은 있을 것이다"
-일본경제에는 어떤 영향을 주나.

"자동차 컴퓨터 철강업에는 충격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엔고로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연1%이하수준으로 안정되고 도매물가도
수입원재료가격하락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다.

따라서 6개월 이후쯤에는 소비자들의 실질소득향상효과로 소비회복에
기여할 것이다.

반도체메모리 세라믹등 기술집약적인 부품메이커들은 수출단가를 인상하면
되기때문에 엔고영향은 없다"
-산업계의 엔고대책은.

"중국이나 동남아시아쪽으로 생산거점을 계속 이전할 것이다. 자동차등
조정산업은 이런 움직임이 특히 활발할 것이나 신소재등 부품산업등은
일본에서 생산해야 할 것이다"
-그러면 산업공동화우려는.

"없다고 본다"
-엔고의 한국산업에의 영향은 어떻게 보는지.

"철강 자동차 조선 일부전기업종등은 수출증대효과가 있을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