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그룹 배종열회장(53)을 구속수사중인 서울지검 공안2부(이범관부장검사
)는 15일 배회장이 회사 돈을 빼돌려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뒤 친.인척명
의로 회사를 설립했는지 여부를 가리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서울 양천구 목동 (주)선진엔지니어링(회장 이상수)에 대해 압수
수색을 실시,자본금 납입및 금융거래 관련서류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배회장이 회사 돈을 빼돌려 부동산과 주식을 매입하고 다른 기업을
설립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업무상 횡령혐의를 추가해 기소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