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워커힐 등 3개 카지노업소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국세
청은 전낙원, 유화열씨 등 카지노업주와 실제 지분소유자 및 임직원등 1백
여명의 재산형성과정을 집중 추적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또 카지노업소가 세무서에 신고한 매출액과 한국은행의 추정수입
금액(환전액과 재환전액 차이)이 큰 차이가 있는 점을 중시해 이 부문을 집
중조사함으로써 탈세규모를 밝혀내는 데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카지노 관련장부 일체를 압류해 정밀분석
작업을 하고 있는 서울, 부산, 경인 등 3개 지방청은 카지노업주들이 누락
시킨 거액의 수입금액을 이용해 토지, 상가 등 다수의 부동산을 구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이들의 부동산 구입 자금을 역으로 추적해 카지노업
소의 자금유출을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국세청은 카지노업소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지난 9일 이
전부터 전낙원, 유화열씨 등 카지노 소유자들과 실제 지분소유자들로 알려
진 정.관.언론계 고위인사 및 임직원 등 1백여명의 재산상황을 파악했거나
현재 이를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이를 위해 85년이후의 부동산 취득분에 대해서는 자체 전산망을
통해 확인하고, 그 이전에 사들인 부동산에 대해서는 내무부의 종합토지세
와 건물분 재산세 과세자료를 토대로 재산상황을 파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세청은 이번에 세무조사를 받는 워커힐카지노의 지난해 한해동안의
환전액과 재환전액의 차이가 1천1백10억원(추정수입금액)에 이르는데도 세
무서에 신고한 매출액은 6백15억5천4백80만원에 불과해 5백억원정도 차이를
보이고 있는 점을 중시해 이 부분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환전액과 재환전액의 차이가 대부분 실제 수입금액인데도 워커힐
카지노의 경우 그 차이가 많아 거액의 탈세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고있다.

국세청은 또 국내에서 대출해온 도박자금을 외국에서 받아 빼돌렸을 가능
성도 있다고 보고 해외연락사무소의 관련장부와 계좌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워커힐카지노의 대출금은 91년 45억원, 92년 54억원, 93년(1~4월) 13억원
등 모두 1백12억원이나 이 가운데 75억9천만원만 상환되고 91년분 11억7천
만원, 92년분 16억6천만원, 93년분 7억8천만원이 남아 있는 상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