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4시5분쯤 경기도 연천에 위치한 육군 6군단 다락대 포병
사격훈련장에서 수도군단 직할 967포병대대가 동원예비군 포사격훈련
을 실시하던중 폭발사고가 일어나 현역과 동원예비군 17명이 그자리
에서 숨지고 10여명이 중상을 입었다.

중상자는 현재 인근에 있는 야전병원인 덕정병원에 긴급 후송됐으
나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사고는 155 mm 고폭탄 장약통 4개가 취급부주의로 폭발하면서
일어난 것으로 일단 추정되고 있다.

사고당시 967포병대대는 지난 8일부터 훈련에 들어간 동원예비군을
상대로 포사격훈련을 실시중이었다. 사고를 당한 동원예비군들은 주
둔지훈련을 끝내고 이날 새벽 5시쯤 포사격훈련장에 도착했다.

사망자명단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군당국은 포병여단장과 수
도군단 감찰, 헌병, 인사참모등을 사고현장에 파견, 정확한 사고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국방부는 이 사건과 관련, 대국민 사과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