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제12회 팬텀오픈은 대단한 혼전이 될것 같다.
김석노(34.팬텀)가 이틀연속 무보기의 견실함을 보이며 2라운드 합계 8언
더파의 호기록행진을 계속하고 있으나 박남신 김종덕 한영근등의 추격세도
결코 만만치 않은것.
"7년무관"김석노는 제12회 팬텀오픈 골프대회(10일.88CC서코스)2라운드에
서도 보기없이 3언더파 69타를 쳐 합계 8언더파 1백36타로 단독선두를 유지
했다.
전날 1라운드에서도 보기없이 버디만 5개낚았던 김석노는 이날 전반에만
버디3개를 잡았다.
아웃코스에서 티오프한 김석노는 첫홀(파4.3백87 )에서 4 짜리 버디퍼팅에
성공해 산뜻한 출발을한데 이어 6번홀(파4.3백10 )에서 버디를 추가했고 8
번홀(파5.4백45 )에서는 홀컵주위를 맴도는 이글찬스를 아쉽게 놓친뒤 "탭
인 버디"를 성공시켰다.
김에 이어 이글1개(8번홀)버디4개 보기1개로 5언더파67타를 박남신(34)이
합계 1백38타로 김완태(31) 조범수(40)와 함께 공동2위를 마크했다.
김완태는 이날 버디8개 보기1개로 7언더파 65타를 쳐 코스레코드 타이를
이루며 일약 공동2위로 부상했다.
올 캠브리지오픈 우승자 김종덕(32)은 이날 68타,합계 5언더파 1백39타로
단독 5위를 기록했다.
한편 홍영표(41)는 아웃코스 6번홀에서 피칭웨지로 세컨드샷한 볼이 그대
로 홀인,이번대회 첫 이글을 낚으며 상금 2백만원을 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