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식물분포와 종류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한라수목원 조성
이 마무리돼 오는 9월말 개원을 앞두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제주시 연동 4만3천6백여평에 들어선 한라수목원은
지난 86년부터 7년여동안 공사가 진행돼 현재 주차장과 진입도로 7백40
m 포장사업만을 남겨 놓고 있다는 것이다.

한라수목원은 기존 숲을 이용한 경기도 광릉수목원과는 달리 가시덩
굴 뿐인 황무지에 나무를 일일이 심어 인공조림한 것이 특징. 이곳엔
나무등 5백5종 2만1천여그루 풀 꽃등 90종 3만9천여그루가 빽빽하게 들
어찼다.

이중 나무계통 3백6종 1만2천여그루와 풀, 꽃등 전체가 제주지역 해
안 산악지대등에 자생하는 식물들로 학계의 자문을 얻어 수목원에 옮겨
심은 것.

한라수목원 고남수원장(54)은 "식물의 보고로 이름난 제주도내 곳곳
을 뒤져 문헌에 기록된 식물 대분을 한데 모았다"며 "야생희귀나무와
들꽃등을 양묘장에서 길러 일반에게도 분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