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방배경찰서는 4일 본드를 마신뒤 빈집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혐의(특
수절도 및 유해화학물질관리법 위반)로 TV탤런트 정모군(17.S상고2.서울 동
작구 사당2동)을 구속.
아역탤런트 출신으로 MBC일요드라마 "한지붕세가족"에서 병태역으로 잘 알
려진 정군은 함께 구속된 친구 허모군(15.무직. 경남 울산시 동구 방어동)
과 함께 지난달 31일 오후 4시쯤 남산휴게실 뒷산에서 본드를 흡입한뒤 용
산구 용산동 정모씨(25.여)집에 들어가 안방 장롱에서 카메라 1대,손목시계
2개등 모두 19만원어치의 금품을 훔쳤다는 것.
정군은 경찰에서 "친구가 내 오토바이를 타다가 사고로 망가뜨린뒤 수리비
를 마련해 주겠다기에 멋모르고 따라갔다 그만 일을 저질렀다"며 변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