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깨끗한 정치 실천을 위한 모임''은 1일오전 국회 귀빈식당에
서 모임발족 1주년 평가회를 갖는데 이 모임에 민자당의 박범진 김병오
손학규 박종웅의원등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눈길.
`깨끗한 정치 실천모임''의 간사인 김원웅의원은 31일 "깨끗한 정치에
여야가 있을수 없다"는 취지아래 민자당 일부 의원들의 참석을 권유했고
이들도 혼쾌히 이를 수락했다"면서 "다른 정치적 의미는 없다"고 설명.
김의원은 또 "지난 1년동안 `깨끗한 정치모임''은 화환안보내기 회기중
주례안서기등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다"면서 "민자당의원들도 이같은 성
공에 관심들이 많다"고 부연.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새정부 출범이후 `깨끗한 정치모임''의 이부영
의원과 민자당의 김덕용의원이 어떤 이유에서든 잦은 접촉을 해온 것은
사실"이라면서 "이번 모임에 민자당의원 일부가 참석하는 것은 깨끗한
정치구현 이상의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