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들어 청와대관계자들이 일제히 슬롯머신 비리 수사등과 관련해 언급을
극히 자제해 눈길.
이경재대변인은 31일 정례브리핑에서 "정.관.언론계 인사들에 대한 수사는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오늘 수석회의에서는 슬롯머신의 <슬>자도 카지
노의 <카>자도 안 나왔다"고만 대답.
다른 고위관계자도 "별게 없다"며 `남얘기''하듯 하면서 "특히 카지노와 관
련해 언론이 이러쿵 저러쿵 얘길하는데 그렇다고 검찰이 나설줄 아느냐"고
연막작전.
이 관계자는 "언론이 그러면 할것도 안한다"면서 "검찰도 별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부연. 청와대주변에선 일요일을 분기점으로 급변한 이같은 분위
기에 대해 "과열을 경계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과, "일부 언론의 감정적 시
도가 짐스럽기 때문" "일각의 강력한 로비때문" "사태가 수습불가능할것 같
기에" "특정인과의 관련때문"이라는 등 추측이 분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