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은폐 사실이 드러난 민자당의 정재철 상무위 의장이 29일 당에서
상무위 의장직 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황명수 사무총
장에게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져 "너무 뻔뻔하다"는 빈축.
정 상무위 의장은 이날 오전 황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당에서 나에게
상무위 의장직 사퇴를 권유하기로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는데 누가 그런
소리를 하느냐. 내 문제는 지난번 고위당직자회의에서 이미 끝난 사항 아
니냐"는 식으로 불만을 나타냈다는 후문.
이에 대해 당의 한 관계자는 "당에서 굳이 얘기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당직을 물러나는 게 도리일텐데 오히려 그런 얘기가 나온다고 항의를 하
다니 말이 안된다"며 그야말로 "방귀뀐 놈이 성내는 격"이라고 비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