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은행사건으로 극비 출국, 29일오전 이만섭국회의장에게 의원직 사
퇴서를 제출한 이원조의원(민자)은 사퇴 이유를 "간이 많이 나쁘고 담당
의사가 일체의공직을 맡지말것을 강력히 권고했다"고 설명.
이의원은 이날 오전에는 이의장, 오후에는 민자당 황명수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사퇴의변을 밝히며 `장기간 치료, 요양이 필요하다''고해 당
분간 귀국할 의사가 없음을 전달.
한편 이의원이 `시의적절하게'' 사퇴서를 낸데대해 일본을 방문중인 한
일의원연맹 민자당측인사들의 입김이 작용했을것이란 분석이 나온데 대
해 황총장은 "그런일 없다"며 부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