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9일 동화은행 비자금사건에 관련돼 구속된 김종인의
원에 대해 의원직사퇴를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민자당은 사
퇴를 거부할 경우 당기위를 소집,출당조치할 예정이다.
황명수사무총장은 "김종인의원의 경우 본인이 혐의사실을 시인한
이상 사법부의 최종판단을 기다리기 전에 당으로서 조치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고 이원조의원에 대해서는 "이의원이 오늘 보좌
관을 통해 의원직을 사퇴했다"고 설명.
황총장은 이어 "31일 당직자회의에서 출당조치를 포함해 여러
대책을 논의하겠지만 가장 좋은 것은 본인이 알아서 의원직을 내
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