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정재철중앙상무위 의장의 주식은폐 사실이 보궐선거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하는 모습.
한 당직자는 28일 "주식은폐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정 의원의 지역구가 보
궐선거가 치러지는 명주.양양과 바로 인접한 속초.고성이기 때문에 이지역
의 선거쟁점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다"면서 "동해안지역이 강원도에서는
전통적으로 야세가 강한 데다 김문기 전의원에 대한 반발심리도 있어 김영
삼 대통령의 측근인 김명윤 고문이 나섰지만 고전이 예상된다"고 전망.
황명수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부터 철원.화천, 명주.양양 등 강원지역 2개
보궐선거지역을 돌면서 선거운동 지원활동을 벌였는데, 황 총장의 이번 방
문은 압도적 승리가 예상되던 애초의 전망과 달리 현지 분위기가 심상치 않
은 사정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주위의 평가.
그동안 한번도 3개 보궐선거지역 개편대회에 참석하지 않았던 김종필대표
는 다음주초부터 3개 지역을 차례로 돌며 지원활동을 벌일 예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