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자당 <개혁1백일 정책 토론회>는
1천여명의 방청객들이 몰리는 대성황.
이날 행사장에는 김종필대표와 김종호정책위의장.서상모 제1정조실장.강
삼재 제2정조실장.노승우 정책연구실장등 정책위당직자들외에 20여명의 소
속의원들이 대거 참석.
일반방청객들도 행사시작전부터 몰려들기 시작,주최측은 5백여좌석이 모자
라자 통로에까지 좌석을 배열했으나 자리가 모자라 행사장인 대회의실 뒤쪽
과 복도까지 방청객들로 만원.
한편 김종필대표는 인사말에서 "21세기는 냉엄한 적자생존의 세기"라며 <
생존을 위한 개혁>의 중요성을 역설.
김대표는 이어 "개혁은 제도화.법률화과정에 접어 들면서 일상화의 단계에
들어섰다"며 <개혁의 일상화>를 강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