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김종인의원을 수뢰혐의로 소환한 26일 민자당은 모든 당직자들이
<김영삼정부 개혁 1백일 정책대토론회>나 강원도 명주-양양지구당 개편대회
에 참석하는 등 특별한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김의원에 대한 이같은 무관심과는 대조적으로 황명수사무총장.김수한당무
위원 등 민주계와 이한동.권해옥.장영철의원등 민정계까지 속초행비행기가
결항되자 부리나케 승용차편으로 민주계 원로인 김명윤 전의원을 뽑는 명주
개편대회(오전11시)로 떠나 대조적.
한편 김의원은 25일밤 위로차 찾아온 친구들과 26일 새벽까지 집에서 자신
의 입장등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뒤 늦잠을 잤다고 가족들이 전언.
한편 강재섭대변인등 당직자들은 "당이 25일오후 관계당국으로부터 김의원
소환사실을 통고받았지만 당차원의 징계조치는 사실관계를 더 알아본뒤 지
도부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일각에서는 "김의원이 자진탈당을 거부
할 경우 금명간 출당등 강경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