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병우건설부장관은 25일 "앞으로 수도권 입지가 필수적이 아닌 청단위 정
부기관이나 시험.연구기관등은 수도권내 건물의 신.증축이나 취득뿐만 아니
라 임대까지도 규제하겠다"고 말했다.
고장관은 이날 오전 전경련국제경영원이 주최한 최고경영자 월례조찬회에
참석,"국토의 효율적인 이용 관리방안"이란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는 가운데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 수도권의 적정관리를 위해 현행 5개권역을 과밀억제
권역 성장관리권역등 2개권역으로 단순화하여 공장설치등을 대폭 완화할 계
획"이라고 말했다.
고장관은 이어 "앞으로 토지개발에 민간참여를 허용,민간사업자가 자기자
본으로 공단 주거 교육 위락기능을 갖춘 복합단지를 개발토록 하되 개발된
토지는 용도에 따라 국가에 귀속시키고 사업자에게는 50년간의 장기사용권
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