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재야일부의 김영삼대통령개혁진영합류로 애를 태워온 민주당
은 비교적 <야성>을 띠어온 경실련등 시민단체들까지 정부의 개
혁추진에 연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내심 당혹.
25일 강원명주-양양지구당에 격려차 내려간 이기택대표는 "병아리도
스스로의 힘으로 껍질을 깨고 나올 때는 살지만 외부에서 껍질을 깨
준 병아리는 얼마 못가 죽고 만다"며 "과거정권처럼 관주도나 관의
조정으로 시민운동이 이뤄질때는 역효과만 난다"고 경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