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롯머신업자 정덕진씨에 대한 검찰내부 비호세력을 수사중인 대검은 24일
정씨측으로 부터 3억원 가량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건개대전고검
장을 25,26일중 소환,조사한뒤 구속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와 동생 덕일씨에 대한 수사에서 이고검장에게 명절때등 정기
적으로 수백만원씩 지금까지 3억원 정도를 전달했다는 진술을 받아낸 것으
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함께 정씨 형제와의 연루의혹을 받고 있는 S,J,C씨등 현직고검
장급 3명에 대해서도 혐의가 드러나는 대로 사법처리 또는 징계여부를 결정
키로 했다.
검찰은 또 이날 신길용경정(구속중)도 불러 신경정이 폭로한 비호세력 명
단의 구체적인 비위사실에 대해 조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