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이기택대표가 24일 경북 예천지구당 현판식에 참석하
는등 다음달 있을 3개지역 보선의 본격채비에 나섰으나 이들 지
역이 여당세가 강해 지난4월 보선의 참패가 재현될까봐 우려하는
기색.
이대표는 이날 현판식에서 "세군데 모두 지역적으로 야당에 유
리하지 않으며 여당에 비해 조직.자금.투표율등 모든 면에서 어
려운 여건에서 치러지게 된다"고 분석.
그러나 민주당은 예천의 경우 공천을 받은 안희대 현지구당위원
장이 구 민중당 출신이어서 개혁적 색채가 있는데다 명주~양양도
최욱철 지구당위원장이 강릉최씨의 지원을 받고 있기 때문에 두
지역은 한번 해볼만하다는 기대로 당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