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약국에서의 한약처방조제를 사실상 허용한 보사부의 약사법시행규칙
개정에 항의,60여일째 동맹수업거부를 해온 경희대.동국대 등 전국 9개대
학 한의대생 4천여명이 법정 개강일수(학기당 16주)를 채우기 위한 수업재
개 시한인 24일에도 수업거부를 강행,자칫 사상 최대규모의 집단 유급사태
가 우려된다.
학생들은 지난주에 이어 24일 학교별로 수업거부 및 유급결의대회를 잇따
라 가진데 이어 이날 오후 경희대에서 예정된 전국한의과 대학생회연합회의
에서도 똑같은 방침을 연대결의할 것으로 보여 사태수습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이에따라 경희대등 해당 대학측은 24일부터 개강일수를 채우기 위한 강의
를 일제히 재개,수업거부에 반대입장을 보인 학생들을 상대로 부분수업을
진행하려 했으나 일부 지방대의 고학년생 일부를 제외하곤 수업이 이뤄지
지 않았다.
경희대의 경우 이날 오후1시 비상총회를 열고 수업재개여부를 놓고 투표
를 실시,수업거부강행 및 유급불사업장을 거듭 확인했으며 동국대.경산대등
도 지난주 잇따라 투표를 통해 유급을 결의했다.
학생들은 지난21일 보사부가 발표한 *한의사의 군의관.공중보건의 임용추
진 *한방의보험위 확대 *국립한의학연구소 설립등 한의학발전 대책이 일반
약국에서의 한약처방조제 규제등 한의학의 위상을 정립시키는 근본적 해결
책이 되지 못하고 있다며 최소한 개정된 약사법시행규칙의 철회를 요구하
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