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당국은 21일 슬롯머신업계의 대부 정덕진씨(53)와의 유착설이 나
돌고 있는 검사장급 이상 검찰고위간부 4명중 L J씨에 대한 예금계좌
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사정당국의 한 관계자는 "은행감독원에서 이미 L J씨 본인
과 가족의 실명예금계좌 추적을 모든 시중은행에 지시한 것으로 안다"
며 "은행감독원에 계좌추적을 지시한 기관이 어디인지는 말할 수 없지
만 검찰은 아니다"고 밝혔다.

사정 당국에서 정씨와 유착관계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검찰간
부 중 L씨는 지난 70년대 후반 정씨가 연루된 형사사건 관계로 정씨 형
제들과 알게 돼 슬롯머신업계가 대호황을 누리던 80년대 중반이후 이들
과 급속히 가까워졌다는 것.

또 정씨는 친척 중 한사람이 80년대초부터 정씨형제가 경영하는 회사
에서 일을 해 자연스럽게 정씨 형제와 가까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S씨는 70년대중반 정씨의 측근인 L모씨등을 통해 정씨와 알게
됐으며 C씨는 80년대 후반 검찰에서 정씨 형제에 대해 내사에 착수하자
담당검사에게 내사중단 압력을 넣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이번 검찰조사과정에서 이를 확인하는 내용의 진술을 했다.

한편 사정당국은 이들 검찰 고위간부외에 부장검사급 2, 3명이 정씨
형제로부터 수시로 금품을 받아왔다는 정보에 따라 사실여부를 확인중
이다.

사정당국의 한 관계자는 "수사주체인 검찰내부의 유착설을 철저히 규
명하지 않고는 검찰의 정씨비호세력수사가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며
"계좌추적 결과 금품을 받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더라도 검찰이 정씨의
진술을 토대로 유착정도를 규명, 자체 인사 조치는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